중국 대도시의 미세먼지 입자가 강철보다 더 단단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

중국 시안교통대학 소재 과학 연구팀이 이러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.

중국 시안시는 인구 870만 명이 살고 있으며 바람과 비가 적어 대기 질이 가장 나쁜 대도시 중 하나이다.

연구팀이 미세먼지 입자를 분석한 결과 입자들은 철, 알루미늄, 납, 크롬 등 다양한 물질로 이루어져 있었다.

입자 모양도 다양한 생김새를 띠었다.

무엇보다 놀란 것은 미세먼지들 강도였다.

입자들에 70%가량은 기계와 접촉 했을 때 기계가 마모될 수 있는 강도로 높다고 말했다. 

더 큰 문제는 이런 입자들이 너무 작아 건강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 점이다.

시안시의 미세먼지 농도는 2~3년 사이 더 나빠졌다.

세계보건기구 WHO에 하루 기준 PM 2.5 농도에 3배 정도이다.

중국에 미세먼지는 최대 시급한 문제 중 하나라고 판단된다.

 

블로그 이미지

김쭌군

제품 리뷰,인터넷 마케팅, 공기질 개선 관련 내용을 공유 및 교류 하는 공간 .

댓글을 달아 주세요